카테고리 보관물: Uncategorized

국민대 K-엔턴십 창업실습 수업 개설

2010년 프라이머의 시작과 동시에 시작해서 운영해 온 실습중심의 창업교육, 엔턴십(Enternship),을 지난 4년 넘게 대학의 학점 수업으로 운영하려고 여러 대학과 만나고 노력해 왔었습니다. 그 첫 번째 열매가 국민대학에서 열립니다. 2014년 9월부터 국민대학과 프라이머가 제휴해서 창업실습 코스인 국민대 K-엔턴십이라는 과목으로 창업수업을 오픈하게 되었습니다. 대학의 여러 어려운 제도를 융통성있게 풀어서 이번 수업을 개설하신 김도현 교수님께 박수를 보냅니다.

startupeducation1

기업가정신, 창의성개발, 창업경영이론, 성공한 창업가들의 강좌 등과 같은 이론과 강좌 중심의 창업교육은 많고 또 여러 기관과 여러 대학에서 잘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번에 개설되는 국민대 K-엔턴십 수업은 이론중심의 창업수업이 아니라 “린스타트업” 창업의 과정을 따라 해 보는 “실습”중심의 창업수업이라는 점에서 다른 창업수업과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린스타트업” 방법론을 따라 8스텝의 커리큘럼을 구성하고 모든 과정을 온라인 시스템, Startuplab.co.kr, 으로 개발해서 학생들이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언제 어디서나 수업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향후 지방에 있는 대학이나 심지어 해외 대학에서도 이 시스템을 활용해 창업의 과정을 대학의 수업으로 활용 할 수 있습니다.

하버드대학이나 코넬대학은 수영과목을 통과하지 못하면 졸업을 할 수 없다고 합니다. ‘물에 빠져 죽지 않는 안전한 방법은 물가로 가지 않는 것이 아니라 어릴 때 수영을 미리 배워서 물에 빠져도 스스로 헤쳐나올 수 있도록 미리 가르치는 것입니다’  창업이 바로 이런 변화하는 시대를 살아가는 방법을 가르치는 가장 중요한 교육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한민국의 모든 대학에서 모든 대학생들이 졸업하기 전에 최소한 한 학기는 실제 창업의 과정을 경험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꿈이었는데 그 첫 걸음을 딛게 되었습니다.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라고 이제 뚜벅뚜벅 대학의 창업교육과 함께 하겠습니다.

2014.8.29

대학이 영리 학원인가?

등록금으로 수백억대 건물 짓는 ‘불량 사립대’ (서울신문, 2013.12.25)

http://m.media.daum.net/m/media/society/newsview/20131225023741425

“등록금으로 교직원연금 내준 대학들” (중앙일보, 2013.7.4)

44개대 2090억 부당 사용, 단협 따라 내줘 회수 불가능, 교육부 명단 조차 공개 안 해”

http://articl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1977281&cloc=olink|article|default

4조 국고보조금 SKY등 상위 10개 대학이 ‘독식’ (이데일리, 2014.1.7)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newsid=01298886605955424&SCD=JG31&DCD=A00703

 

학생들 등록금으로 부동산 투기를 한다고 오해 받을 만하다. 정부 보조금도 엄청나게 받으면서도 학생들의 등록금을 교육에 쓰지 않고 재산 축재에 쓰느냐는 질문에 어떤 답이 나올까 궁금하다.

등록금으로는 학생 교육하는데 부족해 대학재단에서 돈을 추가로 출연하고 있을거라고 우리는 믿고 있다. 그래서 교육사업가들을  좋은 일 하는 사람으로 여긴다. 교육사업은 신성한 것처럼 생각하고 있다. 거기에다가 국민의 세금으로 보조금도 일년에 수 조원을 지원하고 있다. (2012년 3조8천억 원을 국고에서 지원, 와우!?) 각종 법으로 세금이나 부동산 취득 등에 혜택을 주고 있다.

그런데 이 모든 것들을 다 꿀꺽 하고도 학생들이 시간당 몇 천원 아르바이트해서 벌어  납부한 돈까지도 부동산을 축재하는데 쓰는가?

대학이 영리 학원인가? 묻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