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짧은생각들

사내벤쳐 프로그램과 관련해서 생각할 것들

1996년 당시 코스닥에서 최고로 잘나가던 벤쳐회사 대표가 데이콤에서 엔지니어로 직장생활을 잘하던 저에게 연락했어요. 이직을 제안했지만 굳이 회사를 옮기지 않겠다고 했더니 ‘우리 회사에서 지원해(인큐베이팅) 줄테니 창업해라’하더라구요. 당시 암호/전자지불 분야에서는 국내에서는 제가 최고의 전문가로 알려져 있었지요. 그때부터 1년간 한달에 한두번씩 보안/전자지불 사업계획을 작성해서 시장과 기술에 대해 리뷰해 드렸어요.

1996년 말이 되니 충분히 준비되었으니 빨리 회사를 그만두고 자신의 회사로 옮겨서 시작하자고 하더라구요. 그 회사에서 사업을 추진하다가 손익분기를 넘기면 되면 독립시켜주겠다고 약속도 했어요. 그래서 제가 물었죠. ‘독립시켜줄 때 제 지분은 얼마가 되나요?’ 그 질문을 하고 나서 연락이 끊겼어요. 당시 저의 기대치는 20%였는데.

저는 1997년 1월에 혼자 지분 100%를 가지고 창업했어요.  바로 직후에 알게되었지만 그 회사 역시 외부의 다른 전문가들로 팀을 꾸리고 신규사업으로 보안제품을 출시하면서 경쟁회사가 되었어요. 저만 만난게 아니라 여러 사람들을 접촉했었더라구요. 몇 년동안 그 회사는 자리를 잡지 못하다가 결국 코스닥에서 퇴출되더라구요.

대기업 혹은 중견기업에서 직원들에게 돈을 지원해줘서 스타트업을 하게 했다. 또는 외부 젊은 기술자들을 지원해서 회사를 만들게 하겠다고 하는 발표를 볼 때마다 같은 질문을 가지고 기사를 보는데 답이 없더라구요. 심지어 그런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몇몇 대기업의 담당자들에게 직접적으로 물어봐도 얼버무리면서 답을 하지 못하더라구요.

“잘 되어서 독립할 때 창업팀들의 지분은 얼마나 되나요? 도와줬던 회사가 갖는 권리는 무엇인가요?”

이 질문에 답이 명쾌하지 않은 상태에서 스타트업을 지원한다고 하거나, 창업을 돕는다고 하거나, 사람을 키운다고 하는 이야기들은 뭔가 애매한 면이 있는거 같아요. 차라리 심플하게  엑셀러레이터를 하거나.

창업에 관심이 있는 창업자들은 이 질문을 염두에 두고 명확하지 않으면 그냥 내가 100%지분을 갖는 회사를 만드세요.

어짜피 사업의 성공은 내가 만드는거지 누가 도와서 만들어지는 게 아니거든요.

{그래서 제가 2010년에 프라이머를 시작할 때, 그냥 10%이하(지금은 9.1%) 지분만 갖기로 결정한 것이어요. 내가 가진 사업아이디어도 창업자에게 주고, 돈도 투자해 주고, 멘토링도 하면서 사업을 도와도 10%이하 지분만 가지는 모델로 프라이머를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어요. 꼭 10%가 기준이 되어야 한다는 것은 아니어요. 20%, 30% 심지어 70%, 80%가 되더라도 (1)분명한 기준을 가지고, (2)명확히 커뮤니케이션하고, (3)확정적인 약속(계약)을 기반으로 일을 해야 오래 같이 할 수 있다고 믿어요.)

더 이상 갈 곳이 없다고 느낄때, 원점으로 가라

창업가들은 승승장구 할 때 보다, 어려워져서 더 이상 갈 곳이 없을때 어떤 결정을 할 수 있는지가 좋은 경영자인지 아닌지 구분이 되죠. 더 이상 갈 곳이 없다고 느낄때 바닥을 향해 더 밑으로 들어갈 수 있는 용기, 원점으로 되돌아 갈 수 있는 결정을 할 수 있다면 좋은 경영자이죠. 바닥을 치고 올라온 회사는 환골탈퇴한 내공을 가져 이전 승승장구 할 때 보다 더 강한 회사가 되곤 해요.

제가 창업했던 이니시스 역시 2천년초에 거대한 신규사업을 벌려서 직원 60명에서 거의300명으로 불어나면서 2년만에 회사자금은 다 쓴데다가 대규모 부채까지 안고서 잘 안되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때, 이 사업을 헐 값으로 매각하고 부채는 여전히 안은채 직원 70명으로 되돌아가 전자지불사업을 일으키느라 다시 수년간을 노력했었지요. 그 결과 전자지불 사업 그것만으로도 더 훌륭한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었어요.

더이상 갈 곳이 없다고 느낄때, 다시 창업한다는 마음으로 원점으로 되돌아 가 보세요. 거기서 다시 보면 진짜 길이 보일거예요.

태그 지정됨 , ,

실무진이 무슨 죄가 있겠어요?

아마존 ‘가짜 상품평 올린 1000여명 고발’” 기사를 보고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겨우 몇 달러 벌려고 그 일을 한 사람이 무슨 죄가 있겠나? 그걸 시킨 사람을 벌해야지”라는 식이 우리나라 정서죠. 독곰팡이가 바닥에서 서서히 퍼지는 원리처럼, 밑에서 돈과 자리를 탐하며 나쁜 짓에 협조하는 사람이 있어야만 위에서 그 일을 도모 할 수 있게 되죠.

아마존의 이런 조치는 ‘깨진 유리창의 법칙’을 잘 이해하고 근본적인 해결의 실마리를 잘 푸는 것 같아요. 돈 받고 협조하는 말단의 사람들을 엄하게 처벌하면 문제를 쉽게 더 빨리 해결할 수 있죠.

구조적인 부정부패와 권력형 비리가 터질 때마다 실무진들은 그냥 두고 윗 사람만 잠깐 감옥 갔다 나오면 끝나는 우리나라가 배워야 할 것 같아요. 모든 부정부패와 비리의 관련된 말단 “실무자”들을 하나도 빠트림 없이 더 엄하게 처벌하면 우리나라는 정말 더 빠르게 깨끗한 나라가 될 거예요.

거물급 스타트업 CEO?

스타트업 CEO들 가운데 펀딩하고 신문에 몇 번 나고 나면

벌써 거물급이 된 것으로 생각하는지

공부 모임이나 발표 자리를 가리면서 어색해 하는 걸 가끔 봐요.

우스워요. 

마치 아직 머리도 벗겨지지 않은 새파란 꼬마가 동네 아가씨 앞에서 수줍어 하는 것 같다고 할까?

그냥 스타트업일 뿐이어요. 어색해 하지 말고 낮은 자리에 앉고 겸손하게 뭐든 하고 배우려 하세요.

그게 보기도 좋을 뿐 아니라,

아직은 배우고 뛰어야 하는데, 발을 땅에 디디고 있어야 뛸 수가 있죠.

태그 지정됨 , , ,

이제는 안전하다?

이런 뉴스를 볼 때마다 우리는 참 순진하다는 생각을 해요. 조금만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의문이 생기는 문제인데.

일단  단순한 암호기술이 부족해서 정보가 유출되었다고 믿거나, 안전한 암호기술을 적용했다고 정보가 유출되지 않는다고 믿는다면 순진한 정도가 아니라 어리석은 거죠. (RSA암호회사가 미국 정보기관에게 매년 150억 원 받고 암호기술을 뚫을 수 있는 백도어를 제공했다는 것이 작년에 밝혀졌죠. “RSA, 암호화SW에 ‘백도어’ 심고 (NSA로 부터) 뒷돈 챙겨”)

그리고 과거 구글이나 애플이 지금 정보기관의 압력을 이겨 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수 있었다면 왜 그때는 못했을까? 역으로 그때 정보기관의 압력을 이기지 못해 고객정보를 유출시켰다면 지금은 갑자기 무슨 힘이 생겨서 정보기관의 압력을 뿌리치고 고객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수 있을까?

이런 발표는 그냥 순진한 국민들 마음 편하게 지내도록 하는 위로의 ‘제스쳐’라고 봐요. 구석기시대 보안전문가였던 적이 있었던 한 사람의 생각입니다.

애플, iOS 8 정보접근 원천 차단..영장있어도 불가능  TimCook-ios8

MEDIA.DAUM.NET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애플이 아이폰에 저장된 정보에 대한 접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새 규정을 발표했다고 외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애플은 아이폰 운영체제 최신버전인 ‘iOS 8’ 하에서는 회사측이 고객의 잠금장치에 접근할 수 없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iOS 8’은

태그 지정됨 , , , , ,

제대로 된 멘토링은

제대로 된 멘토링은 대체로 듣기가 싫고 따라 하기 어렵다.

 

몸에 좋은 약은 쓰다.

듣기도 좋고, 기존에 내가 생각하던 것과 일치하는 소위 ‘정치성’ 멘토링은

멘토의 체면을 세우고, 서로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내 마음은 편하겠지만

사업의 방향을 잡는 데는 실패 할 위험이 있다.

 

대체로 제대로 된 멘토링은

나의 본능과 나의 욕구와 나의 체면을 흐트려뜨리고 

나의 습관과 나의 행동양식을 교정하려 든다.

그래서 불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