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March 2014

엔턴십 오픈멘토링때 하려 했던 다섯 이야기

지난 3월 29일 제6회 프라이머엔턴십 과정 중 하나인 오픈멘토링 때 이야기하려던 이야기이다. 열기가 뜨겁고 질문이 많았는데다가, 사회를 보는 바람에 정작 내가 하려고 준비했던 이야기는 꺼내지도 못하고 시간이 없어 다음 프로그램으로 넘어갔다.

오픈멘토링1오픈멘토링26회엔턴십사회

이왕 준비한 것 블로그로 공유하고자 한다. “스타트업에게 주는 다섯가지 이야기”이라는 제목으로 정리해 봤다.

1. Searching에 집중하고 거듭하라

비즈니스모델이라는 우물에 빠져 허덕이지 말라. 비즈니스모델은 소모품이다. 검증과정을 거치지만 결정적인 약점이나 문제가 발견되고 고객의 반응이 신통치 않으면 폐기처분하고 다른 비즈니스모델 검토하기를 시도하라. 고객이 반응하는 비즈니스모델을 발견 할 때까지 실험을 거듭한다는 생각으로 Searching하라. 고객의 반응을 만들어내기 위해 이런 저런 인위적인 활동에 시간과 돈을 낭비하지 말라. 알리기 위한 최소한의 마케팅활동은 필요하지만 고객의 반응은 인위적으로 만들기보다 자연스럽고 자발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2. 현실 감각을 가져라

책과 언론의 그럴듯하고 실감나게 쓴 글이나 기사를 보고 그것을 믿고 붕 뜨지 말라. 이렇게 하면 성공한다는 이야기에 취해 공중부양되어 김칫국물 마시지 말라.

마음을 굳게 먹고 ‘이 사업은 생각처럼 잘 되지 않을 거야’, ‘이 사업은 내가 모르는 결정적인 걸림돌이 어딘가 숨어 있을거야’, ‘여러울거야’, 라고 다짐하고 또 다짐하며 들여다 보기 바란다.

이게 과연 될까? 사람이 진짜 좋아하고 쓸까? 왜 쓸까? 왜 우리 제품을 써야만 할까? 좋다고 말하는 것이 내 생각일 뿐이고 고객들은 별 관심이 없는 것이 아닐까? 등등 현실감각을 가지고 생각하고 또 생각하라.

3. 밖으로 나가라

책상에 앉아서 공동창업자들끼리 탁상공론하지 말라. 내 사업의 잠재고객 50명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으라. 전화로 약속시간과 장소를 잡으라. 그리고 밖으로 나가라. 잠재고객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라. 설문조사 같은 성의없는 고객대면은 버리라. 직접 만나 대화하라. 만나기 전에 질문할 내용을 공동창업자들과 토론하고 메뉴얼을 만들어라. 내 가설이 무엇인지 먼저 알아야 하고, 그 가설을 어떻게 질문할 지 미리 정해햐 한다. 직접 만나 목소리를 들으며 미묘한 음파의 떨림과 뉘앙스를 들어야 한다. 표정과 손짓도 보라. 설문조사의 체크박스에 체크로 표시한 의사표현에서는 죽었다 깨도 알 수 없는 고객의 생각이 거기 들어 있을 거다.

어려운가? 제품을 다 개발 한 후에 어짜피 해야 할 일이고 그때도 어려운 건 마찬가지다.

4. 멘토에게 검증 받으려 하지 말라

많은 스타트업들은 멘토에게서 내 비즈니스모델이 맞다는 것을 검증 받으려고 만난다. 멘토의 의견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 멘토는 단지 내가 옳다는 것을 보증만 해 주면 되지 잔소리하지 말라는 식으로 접근하는 경우도 있다. 유명 멘토가 비즈니스모델 공증사무소는 아니다. 멘토에게는 멘토링을 받을 자세와 기대를 가지고 만나라. 내 비즈니스모델을 입증받을 곳은 잠재적고객이고 그들의 자발적 행동에서 나온 반응을 통해 입증받는다.

5. 긴 글 쓰지 말고, 긴 말 하지 말라

잘 모르는 사람에게서 페북메시지나 메일을 받았을 때 그 길이가 매우 길면 아예 읽지 않는다. 사업계획서도 페이지가 많고, 페이지에 빡빡히 글로 채워져 있으면 아예 보지 않는다. 과거에는 혹시나하는 마음으로 꼼꼼히 읽어 봤는데 역시나 였다. 말이나 글이 길다는 것은 나는 핵심을 모른다는 말을 하고 있는거다. 엘리베이터 스피치가 중요한 것처럼 글과 사업계획서도 마찬가지다. 핵심과 용건만 간단히 이야기하는 것에서 나의 경쟁력을 보여주는 거다. 짧게 쓴다고 모두 선택되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읽어는 본다는 장점이 있다. 운 좋으면 몇 줄짜리 의견메일이라도 받을 수 있다. 긴 글은 아예 읽히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짧고 담백하면서도 뭘 하려는 것인지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매력있게 보인다.

새로운 세상을 만들자

그래 돈도 벌자. 할 수 있는 만큼 버는 것도 좋다.

그렇지만 돈 버는데에만 갇히진 말자.

대신 철학과 신념을 가지고 의미를 만들며 살자.

좋은 것이라 생각하면서도, 두려워 아무도 가지 않았던 곳을 먼저 걸어, 길을 내자.

서로 비교하며, 작다고 위축되지 않고, 크다고 과시하지도 않으며,

모든 사람이 평등하게, 모든 사람이 동등하게 오로지 재미있고 즐겁게 함께 어우러져 살자.

타인에게 기대하지도 않고, 타인을 억압하려 하지도 않는 독립적인 사람들이 모여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보자.

네 것, 내 것을 더 이상 따지지 않고,

네 것이 내 것으로, 내 것이 네 것으로 이전되어도,

재미와 즐거움과 기쁨으로 같이 할 수 있는,

이해관계로부터 자유로운 작은 공간을 만들고 조금씩 넓혀보자.

거긴 탐욕이라는 중력이 작용하지 않는 진공의 공간이다.

가짜 허영심과 위선의 껍데기를 벗어 던지고, 나의 선입견과 남들의 시선 그리고 기존의 권위에 짓눌리지 않고,

관습에서 자유롭게 유영하는 법을 배우자.

그리고 내가 행복한 세상, 이웃과 함께 행복하며 의미있는 세상을 만들며 살자.

스타트업 창업자를 뺑뺑이 돌리는 말

거절을 돌려 말하거나, 귀찮은 일을 미루는 방법으로 ‘제품이 나오면 보자‘고 한다.

그러나 창업자들은 그 말을 그대로 믿고 제품부터 열심히 만든다.

 

고객도 그런 말을 한다.

투자자들도 그런 말을 한다.

심지어 교수와 멘토도 그렇게 말 한다.

잘 모르면서 자기 체면을 때문에 솔직하게 모른다고 말하지 않고,  

직접적인 거절의 말이나 부정적인 평가를 하기 싫어하는 무책임함 때문에 

스타트업 창업자는 빙빙 돌고 또 돌고 있다.

뺑뺑이

제품이 나오면 그 다음에는 ‘회원이 좀 모이면 보자’고 한다.

스타트업 창업자는

누구에게 보여주려고, 투자를 받으려고, 유명인의 인정을 받으려고

제품을 만들지 말라.

그건 뺑뺑이 도는 길이다.

오로지 고객의 말과 행동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